본문 바로가기

센터소식

아이삭을 기다리며

아이삭을 기다리며 : 영화 '미나리' 를 보고

 

두현(큐멘터)

화 <미나리>1980년대를 배경으로, 한국인 가족 이주정착하과정그리고 있. 더 나을 위해 제(스티븐 연)(예 리)아칸소 주의 한 농촌으로 이주. 부부가 일하동안 들을 돌볼 사람필요하게 되, 가 엄마 순()를 미으로 초대한. 손녀(노엘 케트 조)과 손자인 (앨런 킴)까지 섯 사람때로화합하고 갈등하며 낯 땅에 정착하기 해 힘쓴.

등장한국인점에 방점찍으면, 이 영한국인들의 지난 과거에 대한 헌사로 보. 하지만 이들이이주민’는 것면,이영는어느사나존용기있개 척자들의이야기로도읽수있. 나는영화속제 콥과 , 앤과 데보면서 그간 마석에 서 내가 났던 수많이주민 가정들을 자럽게 떠올릴 수 있었.

화 속 순자는“미나리있으면 어디에서자란”고말.이없으면미나 리가랄수기도하. 나에게는이주 들이한에잘정착하려면거기에맞는적 조건필요하처럼 들.

1980년대의 국이든 지금의 한국이든, 이주들이 척박환경개척하며 산비슷하. 그러나두곳적조건차만별로보.제 가족개방적국의 이민법에 따라 렵 지않게미국국취득했을것이.그렇기에화속에서제은은행에서융를받아땅살 수 있었고, 카는 자의 선택으로 직장옮길 수있었고,앤과데교육과혜택수 있었. 한국는 인구를 걱정하면서도, 여전의 자어주는 일에박하. 이주 민에 대한 차별고, 궁색하. 한국 에서콥과 가 아무리 부지런하게 일 해도, 시간되면 본으로 돌아가야만 한.

언젠가 마석에서 내가 이주민 아이들이야기를 려줄 수 있까? 20214, 제93데미 시에서 감독보로 지된 리 아삭정감독화<미나리>가가족이야기 임을인터뷰를통해밝힌바있. 화속데바로 미교포 2세이자 한국인인 삭 감 독 본인인 .

는 한국 회의 에 있들이 삭 감독으로 라나기를 바. 그리하, 신과 가족차별을 폭로하고, 용기를 증명왔으면 좋겠. 그것을 위해서 우리기꺼들이 이 에 무사히 정착할 수 있도록 물을 대 주어야 한.

'센터소식' 카테고리의 다른 글

따뜻함을 전하는 작은 손길, 김장나눔  (0) 2021.11.15
가을  (0) 2021.11.04
아이삭을 기다리며  (0) 2021.11.01
샬롬희망학교 가을체험학습  (0) 2021.10.31
대한민국 방방곡곡!!!!  (0) 2021.10.31
카페바리스타 교육이 진행되고 있습니다  (0) 2021.10.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