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센터소식

베트남 희망공동체 커피모임이 시작됩니다. 매주 목요일 오후 1시부터 베트남 희망공동체 커피모임이 시작됩니다. 남양주시에서 지원하는 공동체지원프로그램의 일환으로 시작되는 커피모임이 잘 진행될 수 있도록 응원 부탁드립니다. ^^ 더보기
샬롬봉사단의 휴일은? 얼마 전 귀환한 이주노동자의 집을 오늘 청소하였습니다. 수 년간 세상과 단절하며 살았던 그가 귀환한 후 그의 방은 그대로 방치되어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상황... 샬롬봉사단이 움직였습니다. 그의 오래된 흔적을 깨끗하게 치우고, 혹시 모를 사태에 대비하여 방역도 실시하였습니다. 한편으로는 무사히 귀환한 이주노동자의 고단했던 삶이 그 방안에 깊이 스며든 듯 하여 안타까운 마음이 들면서도, 가족과 무사히 만나 행복할 그를 생각하면 빙그레 웃음이 지어지기도 합니다. 그 마음을 함께 나누며, 돌아간 그이 행복을 빌며 지치고 힘들었던 그의 일상을 같은 처지의 이주노동자 봉사단, 샬롬봉사단이 함께 거두어 내어 봅니다. 코로나19로 더 더욱 힘든 시기... 그래도 우리의 삶은 이어집니다. 함께 해서 더욱 의미있는 .. 더보기
미등록 이주아동 의료비 지원 업무협약식 2020년 9월 23일(수) 본 센터와 녹색병원은 미등록 이주아동의 의료비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식을 진행하였습니다. 이번 업무협약으로 의료보험의 사각지대에 놓여 있는 미등록 이주아동의 건강권을 일부나마 보장해줄 수 있는 기회가 마련되었습니다. 이 시작을 통해 모든 아동들이 보편적 권리를 인정받고 건강하고 행복하게 살아갈 수 있는 기회의 확대로 이어지길 바래봅니다. 녹색병원과 함께 그 시간을 앞당기기 위한 노력이 이루어지길 희망합니다! 더보기
샬롬봉사단이 코로나19의 싸움을 시작하였습니다. 코로나19로 샬롬봉사단의 활동이 한동안 주춤하였습니다. 코로나19로 고생하고 있는 많은 분들에게 이주민도 함께 하고 있다는 것이 이들에게는 보람이자 긍지입니다. 이주민 숙소 곳 곳을 찾아다니며 방역봉사를 시작한 샬롬봉사단, 고단하고 힘든 일상이지만, 코로나19로 고생하는 우리에게 작지만 보탬이 되고자하는 모습 속에서 더불어 사는 삶의 희망을 보게 됩니다. 처음이라 어설프기도 하지만 횟수가 거듭할 수 록 전문가(?)의 포스가 느껴지겠지요? 샬롬봉사단의 활동이 코로나19 종식을 위해 애쓰는 모든 분들에게 작은 도움이 되기를 희망하며, 우리의 활동은 계속됩니다. 앞으로도 쭉~~~~~ 더보기
문화다양성 체험활동 신청하세요! * 2002년 9월 9일(수)부터 신청하실 수 있습니다! - 체험신청서와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제공 동의서를 작성해주세요! - 자세한 내용은 아래 전화번호로 담당자와 연락하세요! 더보기
초록우산어린이재단 경기지역본부와 업무협약 체결 ○ 초록우산어린이재단은 1948년부터 아동의 목소리를 대변하여온 ‘아동옹호대표기관’으로 1950년 6.25 전쟁 고아 구호사업을 시작으로 현재에 이르기까지 국내외 아동복지사업, 애드보커시, 모금사업, 연구 사업 등 폭넓게 진행하며 연간 국내외 아동 100만 명에게 직.간접적으로 도움을 주고 있는 글로벌 아동복지 대표기관입니다. ○ 센터는 최근 3년 동안 초록우산재단 경기북부지역본부(본부장 이영균)와 함께 이주아동 의료비지원, 이주노동자자녀 보육사업 무지개교실 운영지원(프로그램, 교구 등), 코로나19로 인해 생계에 어려움이 있는 외국인주민아동 가정의 긴급생계비 지원 등 다방면에서 함께 어려운 이웃들을 위해 힘써왔습니다. ○ 위와 같은 활동을 기반으로 초록우산어린이재단 경기북부지역본부와 남양주시외국인복지센.. 더보기
보드게임과 코딩으로 놀아요! 6월 4일부터 매주 수요일 오후4시부터 앞으로 7회 동안 보드게임과 코딩으로 즐거운 시간을 가지게 됩니다. 코로나19로 모두가 움츠러 들고 있는 지금! 당당하게 어깨펴고 친구들과 함께 게임으로 공부합니다! 프로그램을 진행해주시는 미래에듀사회적협동조합에 감사드립니다. ^^ 더보기
주차라인을 그리고 있습니다. 새롭게 신축체육관이 들어서면서 필요한 주차자리 확보를 위한 주차라인 그리기 작업이 진행되고 있습니다. 아주 가끔 우리의 직업이 무엇인가??? 의문을 가질 때가 있습니다. 코로나19가 아무리 괴롭혀도 우리는 우리의 길을 갑니다. ㅎㅎ 더보기